'누드 펜션' 폐쇄 명령...마을 주민 "늦었지만 환영" / YTN

9 973
36 6

[앵커]
충북 제천시에 있는 이른바 '누드 펜션'이 폐쇄됐습니다.

제천시가 폐쇄 명령을 내렸는데 마을 주민들은 다소 늦은 감이 있지만 시의 결정을 환영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성우 기자입니다.

[기자]
마을 주민과 극심한 갈등을 빚었던 충북 제천의 누드 펜션이 결국 폐쇄됐습니다.

보건복지부가 이 펜션을 미신고 숙박시설이라고 판단하면서 제천시가 숙박업소로 등록하지 않고 영업행위를 했다는 취지로 펜션 운영자를 공중위생 관리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습니다.

제천시는 여기에 운영자에게 우편으로 숙박업소 폐쇄명령서도 함께 보냈습니다.

매일 펜션으로 들어가는 길목에서 집회를 열었던 마을 주민들은 시의 이런 결정을 환영했습니다.

[이태신 / 마을 주민 : 벌써 폐쇄를 했어야지 좀 늦은 감이 있죠. 여기 농사짓는 사람들이 매일 이곳에 와서 자기 일도 못 하고 어르신들이 이렇게 고생하고 있는데….]

하지만 마을 주민들은 당분간 집회를 계속 이어나간다는 입장입니다.

펜션이 폐쇄됐지만 동호회 사람들이 폐쇄조치를 알지 못하고 또 올 수도 있다는 생각 때문입니다.

아침에는 농사일로, 낮에는 펜션으로 들어가는 길목을 지키느라 힘이 들지만 이번에는 누드 펜션 운영을 뿌리 뽑겠다는 겁니다.

[박운서 / 마을 주민 : 당분간은 해야 해. 왜냐하면, 여기 사람들이 하루에도 얼마나 올라가는지 몰라. 구경하러 온 사람, 궁금해서 오는 사람, 별사람 다 있어.]

제천시도 펜션에서 동호회 회원의 모임이 이뤄지면 건물 집기류 등을 사용하지 못하도록 봉인 조치 등을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제천시 관계자 : 영업을 계속하게 되면 안쪽에 들어가서 건축물 안에다가 봉인 조치도 할 수 있고 불법 영업소라는 안내판도….]

제천시의 고발을 접수한 경찰은 일단 공중위생 관리법 관련 수사를 진행한 뒤 공연음란죄 적용 여부도 검토할 예정입니다.

YTN 이성우[gentlelee@ytn.co.kr]입니다.

▶ 기사 원문 : http://www.ytn.co.kr/_ln/0115_201708041838478816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8585@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한국 뉴스 채널 와이티엔 / Korea News Channel YT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