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기의 그늘'...벨기에서 프랑스 응원가 울려 퍼진 사연? / YTN

845
9 0

시청자 여러분들은 이번 월드컵 우승팀으로 프랑스에 내기를 거셨나요, 아니면 크로아티아에 거셨나요?

양측이 팽팽할 것 같은데, 그런데! 정말 내기 같은 건 함부로 해서는 안 될 것 같습니다.

벨기에와 프랑스 사이에서 있었던 일입니다.

두 나라 지하철을 관장하는 회사들끼리 자국팀들 간의 4강전을 앞두고 통 큰 내기를 했습니다.

벨기에 브뤼셀공중교통청 STIB가 프랑스 파리의 지하철 운영사인 RATP를 상대로 다소 뜬금없는 제안을 한 건데요.

벨기에가 이기면 파리 지하철 역사 가운데 하나인 생라자르 역 이름을 벨기에의 에이스인 에당 아자르 선수의 이름을 딴 생아자르 역으로 바꾸라는 거였습니다.

반대로 프랑스가 이기면 브뤼셀 지하철역 안에서 프랑스 대표팀 응원가를 틀겠다고 했는데요.

이에 프랑스의 RATP도 흔쾌히 제안을 받아들였죠.

결과는? 아시는 대로 프랑스의 승리였죠.

내기는? 그래도 국가 기관 간의 약속인데 어길 수야 없겠죠.

결국 경기 다음 날, 오전 8시부터 2시간 동안 벨기에 브뤼셀 시민들은 이 출근길 지하철역 안에서 프랑스 대표팀 응원가를 들어야 했습니다.

벨기에 입장에서는 축구도 지고 내기에도 져서 그 침울함이 두 배가 됐을 것 같은데요.

프랑스의 RATP는 이 동영상을 트위터에 올리면서, 우리도 내기에 질 경우에 대비해 '생아자르 역' 간판을 미리 만들어 대비하고 있었다고 알렸습니다.

패자를 달래주는 재치있는 말입니다.

앞서 스웨덴을 대표하는 축구선수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 선수와 영국의 전설 데이비드 베컴이 내기를 해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이브라히모비치 선수가 영국과 스웨덴의 8강전을 앞두고, 영국이 이기면 베컴이 원하는 어느 곳에서든 저녁을 대접하겠다, 반면 스웨덴이 이긴다면 이케아에서 내가 원하는 물건을 다 사줘야 한다, 라고 제안을 했죠.

이에 베컴이 스웨덴이 이기면 당신이 살고 있는 LA 저택에 필요한 모든 가구를 이케아에서 사주겠다, 대신 영국이 이기면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영국 대표팀 옷을 입고 영국 경기를 봐야 한다고 응수했었습니다.

결국 영국이 이기면서 이브라히모비치가 영국 유니폼을 입고 축구의 성지 웸블리 스타디움을 방문해야 하는데 즐라탄 입장에선 씁쓸하기만 한 이 약속, 과연 지킬 수 있을까요?

어쨌든 내기는 정말 함부로 하는 게 아닌 것 같습니다.

▶ 기사 원문 : http://www.ytn.co.kr/_ln/0107_201807122020275541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8585@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한국 뉴스 채널 와이티엔 / Korea News Channel YTN ]